최종편집
2019-07-08 오후 1:27:00
기사
검색
[로그인] [독자가입]
회사소개 | 구독신청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뉴스
사천뉴스
읍면동뉴스
기획뉴스
기업경제
정치의원
단체소식
축제행사
문화예술
학교소식
농어민뉴스
남해뉴스
진주뉴스
미담사례
경남뉴스
전국뉴스
병원/기관뉴스
사건/사고
핫뉴스
부동산정보뉴스
독자제보뉴스
복지뉴스
경조사
기타뉴스
카메라고발
오피니언
칼럼/사설
여론광장
사실과 진실
독자기고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시/문학
인물동정
맛집/멋집
관광여행
기자탐방
건강상식
2018-02-22 오후 8:21:06 입력 뉴스 > 칼럼/사설

친중주의와 친미주의의 차이점
대한민국의 경제 대참사 누가 막나?



 

▲ 사천인터넷뉴스 대표 이재금
대한민국의 위기라고 부르고 있는 지금
, 사람들은 제각기 좌와 우로 나뉘어 서로의 주장이 팽배해 갈피를 잡지 못하고 혼돈에 휩싸여 있다. 그러나 정신적, 이성적 지적인 자각이 있는 사람이라면, 여기에 휘말리기보다는 마음을 가다듬고, 역사를 뒤짚어 보며 차분히 분석해 보는 시간을 가져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지금 한국의 정치와 경제는 복잡 미묘한 딜레마에 빠져 있다.

좌의 친중이 옳으냐? 아니면 우의 친미가 옳으냐?하는 기로에 놓여 있다.

 

현 정권은 지금까지의 행보를 보면 친미이기보다는 확실히 친중에 쏠려 있다고 보면 맞을 것이다. 동북아의 경제권에서 그 막강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는 중국을 무시하지 못한다는 입장에서 볼 때는 맞다.

 

그러나 이러한 사관은 역사적으로나 미국의 패권주의적으로 볼 때는 틀리다에  방점을 찍고 싶다.

과거 역사를 돌이켜 볼 때, 중국의 제국주의와 미국의 제국주의는 확연하게 달랐기 때문이다.

 

중국 사대주의가 팽창하기 시작한 때는 김대중, 노무현 정권에서 표면화 되었다고 보면 될 것이고, 지금은 극대화 되어가고 있다고 보면 틀리지 않을 것이다. 그 예로 대한민국의 땅, 그러니까 제주도의 부동산을 중국인들에게 마구잡이로 팔아버리고 있는 것이다.

 

몽골의 예로 볼 때,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인구 300만도 안 되는 몽골은 남한의 16배나 되는 거대한 국토 면적을 가지고 있다. 이런 몽골에서는 외국인에게 국토를 부동산을 절대 매매하지 않는 반면 토지 임대는 가능하게 되어 있다. 허나 이것은 개인이 아닌 법인에 한해서이다.

 

외국인 그것도 중국인에게 한국의 부동산을 매매하게 함으로써 부동산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게 되는 원인 중의 하나로 작용하였으며, 이러한 반응은 김대중, 노무현 정부에서 적극적이였고 마침내, 문재인 정권에서는 서울의 부동산이 하늘 높은 줄도 모르게 치솟았다. 이런 덕에 서민들은 내집마련이라는 꿈은 아예 꿀수도 없게 되었고, 많은 청년들이 가정을 가진다는 것은 용납될 수 없는 현실이 되었다.

 

부동산 가격의 고공행진에 이어, 차이나 드림으로까지 치달으면서 많은 한국인들이 중국에 투자하여 쫄닥 망하는 사례가 빈번함에도 불구하고 이 나라는 자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어떠한 제대로된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중국이라는 나라가 어떤 나라인지도 모른 채, 중국에 투자한 많은 한국인들의 말로는 너무도 비참했다.

 

내가 아는 이들만 하더라도 일확천금의 꿈을 꾸며 중국에 10, 20억 원을 투자해 사업을 벌였다가 몽땅 망해, 그야말로 팬티 한 장 걸치지 못할만큼 빈털터리가 되어 도망치다가 잡혀서 감옥에 감금되었다가 고국인 한국의 지인이나 친척들이 보내준 보석금으로 풀려나, 겨우 목숨만은 부지한 채, 한국으로 돌아와 어디서 무엇을 하는지도 모르게 되어버린 사업가 친구들, 사람들이 이루 헤아리기 힘들 정도로 많다는 것을 우리는 쉽게 잊고 지내고 있다.

 

그렇게 된 가장 큰 원인 중 하나가 중국이라는 나라에서 중국의 한족이 계약을 위반했을 때는 중국 당국에서는 모른 체하다가 한국인이 계약을 위반했을 시는 바로 감옥행이었다고 한다. 이러니 일반 소자본의 사업가가 어떻게 중국에서 성공을 할 수 있었겠나!

 

이뿐이랴! 여행가서 행방불명되었다가 장기 없는 시체로 돌아왔다는 음모론적이기보다는 섬짓한 소문들까지 나돌던, 이런저런 것들을 어떻게 이루 다 말 할 수 있을까!

 

이런 것에 대해 한국 정부에서나 언론들은 대부분 입 다물었고, 구제 대책을 세우기는커녕, 중국 여행이나 사업에 대해 주위보 하나 내리지 않아 많은 한국인들이 당할 만큼 당하고 뭉개질 만큼 뭉개지고 난 뒤, 입소문이 퍼진 뒤에야 이런 파국은 줄어들고 더 이상 중국에 투자하는 어리석은 사업가는 사라져 갔다.

 

중국 한족이 얼마나 잔인한 인종인지는 일제시대 때 일제의 압박에 못 이겨 만주로 갔던 많은 한민족들이 당한 수모와 멸시를 그려 놓은 월북 작가들의 작품을 보면 , 그 참담함의 적나라함이 그대로 드러나 있다.

 

이런 중국의 잔인.잔학성은 중국과 몽골의 역사적인 사건에서도 잘 드러나 있다. 지금도 한족 외에는 출세 길을 막아 놓은 폐쇄적 사회가 중국이라는 것을 우리는 잘 알아야 한다. 이뿐이랴 중국에서는 십자가가 즉 기독교를 인정하지 않는다. 중국에서 없는 유일한 것은 십자가이다.

 

아직도 춘절이면 인육을 먹는 풍습이 남아 있는 중국이라는 나라, 사회주의 국가를 대한민국과 같은 나라라고 같은 사회라고 착각한다면 그야말로 대낮에 코 베임을 당할 뿐만 아니라 노예의 식민지국으로 떨어지게 될 것이다.

 

그 예가 바로 중국은 대한민국의 기업을 사들여서는 정밀 기술을 뽑아낸 뒤, 그 기업이나 사업가는 헌신짝처럼 버렸다. 

 

지금까지 중국의 제국주의, 독선주의에 휘둘린 대한민국의 많은 기업들은  강탈 당했고 파괴되었다. 그러나 미국의 제국주의는 달랐다. 해방 후, 대한민국에 많은 지원을 아끼지 않았으며, 미국, 자국의 교육비와 복지 등의 많은 예산을 줄이기까지 하면서 아프리카의 제일 못 사는 나라보다 더 헐벗고 굶주린 대한민국민을 위해 그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그 결과 우리는 지금처럼 번영을 누리고 있다. 그 이유가 다 그기서 출발된 것이다. 또한 많은 기술을 전수해 주어 대한민국이라는 나라를 번영되고 강국의 길로 들어서게 해 주었다.

 

그 큰 예로 포항제철이 거대하게 일어서게  된 것이며, 삼성의 반도체가 세계시장의 80%를 제패하게 된 것이 그 좋은 대표적인 사례라고 할 수 있다.

 

한국의 포항제철이 번영의 기로에 들어서게 되었을 때, 독일의 제철 공장은 문을 닫게 되었고, 삼성의 반도체공장이 번성하여 세계로 뻗어나가게 되었을 때 일본의 소니, 산요의 전자공업 반도체산업들이 쇠퇴의 내리막길을 걷는 고배를 마셨다.

 

이것은 모두 미국의 영향이었다. 미국이 일본의 반도체 수입을 끊고, 독일의 철광 수입을 끊으면서 한국의 반도체와 철강을 수입하게 된 것이 오늘날 대한민국이 번영의 일로에 서게 된 것에 결정적 영향을 미친 것이라 할 수 있다.

 

미국의 제국주의가 한국을 부강하게 일으켜 놓은 것은 다 이유가 있다고 해도 무방할 것이다. 그것은 바로 중국이나 구소련의 패권주의가 남하 하는 것을 견제하는 방패막이로 삼기 위해서였다는 것을, 이는 영국의 패권주의가 팽배하였을 때, 러시아의 남하를 막기 위해서 일본의 군사력을 키워 대신 막게 하였다고 국제정치학 박사들의 이야기에 근거하고 있다.

 

지금은 러시아보다 중국의 팽창이 우려되는 중국 패권주의시대를 맞이하였다. 중국은 공산주의, 사회주의, 계급주의 국가이다. 곧 친중은 친공산주의 노선이라고 보면 틀리지 않을 것이고, 반대로 친미는 자유시장 경제체제를 바탕으로 하는 자유민주주의 노선이라고 봄이 맞을 것이다.

 

친중의 세력이 중국에서 쥐어터지고 와서 저질러 놓은 많은 것들을 열거하기 보다는 그 잘못된 하나의 예로 롯데가 중국에서 퇴출되는 것에도 모자라 롯데의 지배권이 일본인 쓰쿠다 다카키에게 넘어가게 한 윈인 행위이라고 볼 수 있는 지금 정치의 흐름, 이는 과거 친일보다 더한 친일이고 망국적 행위라고 본다. 

 

종업원 5만 명이 넘는 기업을, 그것도 한 해 매출 200조가 넘는 기업의 지배권이 일본인으로 넘어가는 것을 두 눈 뜨고 보면서 희희거리는 이 땅의 어떤 부류들은 과거 친일 행각들을 비판하고 왜 그토록이나 친중에 쏠려 있는지 알 수가 없다. 뭔가 코가 단단히 낀 것은 아닐까!

 

이러다보니 이 땅의 많은 국민들은 중국이 거대한 용이라는 과대망상에 사로잡혀 있어, 대한민국 수호라는 그 정체성마저 흔들리며 정신 못차린 정치적 혼돈에 빠져 있고, 여기에 과거 역사의 진실이 왜곡된 것에 매몰되어 촛불의 범람과 태극기의 광풍 속으로 빨려 들었고 들고 있다.

 

체계적이며 조직적으로 훈련된 모습으로 움직이는 촛불의 세력과 분기탱천하여 봇물처럼 터져 나온 태극기의 항거는 꼭 촛불의 일제경찰과 태극기 하나만 들고 거리로 쏟아져 나온 3.1운동을 연상케 한다.

 

이 두 세력은 각기 친중과 친미적 성향을 나타내고 있는데, 여기서 우리는 우리의 바로 나아갈 길을 분명히 알아야 할 것이다. 무엇이 우리를 살리는 것인지를, 분명 몽환의 세계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것을 알아야 할 것이다.

 

친중의 공산주의, 사회주의의 자멸과 친미의 자유민주주의, 합리주의 자유시장경제 체제의 부강과 번영, 좌와 우, 우리는 무엇을 선택해야 할지를 분명히 알아야 할 것이다. 

 

 

 

 

 

 

 

사천인터넷뉴스(mory2525@nate.com)

       

  의견보기
진주
진주의 어떤 한 사람은 중국에서 모두 다 빼앗기고 홧병들어 죽었다네요. 참 가슴아픈 일입니다. 2019-06-14
충청도
중국 가서 실종한 대한민국 국민이 70여 명이나 되는데 이 나라 정부는 뭐하는지 반미반일이나 하는 또라이들은 또 뭔지 제 정신이 아닌 이 몰골들아 2018-10-12
김종규
이재금 대표님의 논설은 사천시민뿐만아니라 지방의 언론들이 정신적 혼돈사고에 헤매는 것과 사뭇 다른 확고한 정체성에 감사 와 존경을 합니다. 중공은 시진핑 장기 독재 공산주의국가입니다. 자유민주주의 1945년이후 새로 독립한 신생국가가운데[ 유일하게 자유 민주국가로서 오늘 한구이 단군조선 이후 이렇게 번창한 국가를 만들수 있었던 배경에는 미국이라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의 뒷밭침없었다면 북한과 중공의 노예로 2018-03-27
이동호
알기쉽게 잘설명하셨네요 그래도 공산주의 좌파를 좋아할까. 2018-02-22
  의견쓰기
작 성 자
스팸방지
(비밀번호)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4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대한항공 사천-김포..
사천시, ‘2019년 양..
제23대 최재원 사천시..
사천경찰, 교통사고 ..
사천시, 송도근 시장..
항공상생물류센터 건..
‘KB국민은행 삼천포..
사천문화재단, ‘한..
사천시 도시재생사업..
송도근 사천시장, 201..


방문자수
  누계 : 21,928,860
  어제 : 4,820
  오늘 : 1,847
인터넷신문/사천인터넷뉴스/우)52521 경남 사천시 정동면 사천강1길 11 사천한보훼미리타운 상가 106호/055)854-1449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등록일 2010.5.31/발행일자 2010-08-14 | 등록번호 경남 아00110/사업자등록번호 613-14-26012
편집/발행인:이재금/청소년보호책임자 이재금
Copyright by news25.asia All rights reserved. E-mail: mory2525@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