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12-08 오후 7:45:00
기사
검색
[로그인] [독자가입]
회사소개 | 구독신청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뉴스
사천뉴스
읍면동뉴스
기획뉴스
기업경제
정치의원
단체소식
축제행사
문화예술
학교소식
농어민뉴스
남해뉴스
진주뉴스
미담사례
경남뉴스
전국뉴스
병원/기관뉴스
사건/사고
핫뉴스
부동산정보뉴스
독자제보뉴스
복지뉴스
경조사
기타뉴스
카메라고발
오피니언
칼럼/사설
여론광장
사실과 진실
독자기고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시/문학
인물동정
맛집/멋집
관광여행
기자탐방
건강상식

상세내용 [22 번]
글 쓴 이 이상민 등록일자 2009-10-28 오전 11:28:18
이 메 일 홈페이지
글 제 목 뒷산의 상수리나무가 주는 교훈
글 내 용 “친환경” 거의 매일 신문, 방송 등 대중매체에서 한번씩은 거론되는 단어이다. 어느 특정한 분야에서만 쓰이는 말이 아니고 거의 모든 산업분야에서 일상처럼 사용하게 되어 이미 우리의 뇌리에 각인되어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최근 “녹색성장”이라는 화두와 “4대강 살리기”와도 무관하지 않다. 특히 먹거리와 관련된 농업분야에서도 친환경임이 대세라는 것은 심지어 초등학생도 알고 있다. 학교급식에도 유기농산물을 공급하자는 운동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농업을 통하지 않고 식량을 얻을 수 있는 방법이 딱히 있는 것이 아니다. 그렇다면 농업도 친환경이어야 함은 두말할 나위가 없는 것이다. 그러나 농업은 본질적으로 토양 및 생태계에 많은 문제점을 주게된다. 잘 가꾸어진 토양생태계를 경운을 통하여 교란시키고, 비료나 농약 등 화학합성자재를 무분별하게 살포하고, 그로인하여 토양은 물론 하천수, 호소수도 오염을 시킬 수가 있다. 물론 적정하게 사용하여 환경에 전혀 위해를 가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화학합성자재는 기본적으로 농업 생산환경조건을 인위적으로 조절하기 위하여 개발된 태생적 문제점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적절히 사용하기가 상당히 어려운 녀석이다.

그와는 다른 예가 있다. 뒷산의 상수리 나무는 작년에도, 올해도 많이 열렸고, 분명히 내년에도 많은 도토리가 열릴 것이다. 우리는 그것을 주워 도토리묵을 해먹는 즐거움을 누릴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도토리의 생산량을 늘리기 위하여 인위적으로 경운을 하고, 비료를 뿌리고, 농약을 살포하지는 않는다. 그저 자연생태계의 순환에 입각하여 많이 열리기를 기다릴 뿐이다. 즉 농업의 범주에서 “토토리 재배”를 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답은 나온 것이 아닐까?
논의 벼도, 밭의 배추도, 과수원의 사과도 도토리를 얻듯이 관리하면 되는 것이 아닌가? 너무 과장되고 앞선 이야기라서 혹자는 농업의 농자도 모르는 소리라고 질책하는 사람도 있을 줄 안다. 그러나 농업을 실천하는 기본적인 방향을 도토리를 얻듯이 자연에 순응하며 인위적인 조처를 최소한으로 하여 목적물을 얻는 방향으로 전환되어야 “친환경”이라는 단어와 어울리지 않을까 생각한다. 이것이 바로 유기농업적, 생태적관리와 관행농업적 관리의 차이점인 것이다.

농촌진흥청 유기농업과 이 상 민


다음글 안녕하세요.. 사천가족입니다.. ^^ 사천가족 2009-10-29
이전글 축하 고향 2009-10-05


방문자수
  누계 : 22,725,211
  어제 : 6,748
  오늘 : 5,361
인터넷신문/사천인터넷뉴스/우)52521 경남 사천시 정동면 사천강1길 11 사천한보훼미리타운 상가 106호/055)854-1449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등록일 2010.5.31/발행일자 2010-08-14 | 등록번호 경남 아00110/사업자등록번호 613-14-26012
편집/발행인:이재금/청소년보호책임자 이재금
Copyright by news25.asia All rights reserved. E-mail: mory2525@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