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7-31 19:06

  • 뉴스 > 축제행사

사천문화재단, 코로나19 확산 방지 2020 토요상설무대 프러포즈 ‘전면’ 취소

기사입력 2020-07-16 11:2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사천문화재단은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7월부터 9월까지 개최 예정이었던 ‘2020 토요상설무대 프러포즈공연을 전면취소한다고 밝혔다.

 

재단은 당초 토요상설무대 프러포즈 ‘7공연을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취소하였지만, 최근 수도권 및 호남 지역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확산하면서 대형행사 금지라는 정부 당국의 집단 행사 자제 지침을 준수하여 지난 10일 사천문화재단 이사회를 거쳐 최종적으로 전면취소를 결정했다.

 

강의태 사천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삼천포대교공원에서 시민과 관광객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공연을 열심히 준비했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고 지역 내 감염방지와 안전을 위해 부득이하게 축제를 취소하게 돼 안타깝다, “내년에 더욱더 다양하고 수준 높은 공연으로 알차고 내실 있게 행사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5년부터 개최된 토요상설무대 프러포즈는 매년 7~9월 매주 토요일 삼천포대교공원에서 다양한 장르의 수준 높은 공연을 개최해왔으며, 사천의 랜드마크로 자리 잡은 사천바다케이블카와 함께 해양관광도시 이미지 제고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며 지난해 2만여 명의 관광객이 찾는 사천시 대표 여름철 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현석 기자 (mory2525@nate.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