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7-31 19:06

  • 오피니언 > 칼럼/사설

장사를 봉사로 포장하는 세상

기사입력 2020-07-17 13:3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사람은 사회적인 동물이기 때문에 혼자서는 살아갈 수 없다. 그러므로 사람은 어려움을 만나면 이를 극복하기 위해 서로 도우려고 애쓴다. 어려움에 처한 사람을 보면 도와주고 싶은 마음이 저절로 일어나는 것이 일반적인 사람의 정서(情緖).

 

이태균 사천인터넷뉴스 고문

봉사는 자발적으로 남에게 도움의 손길을 주기 위해서 하는 것이다. 봉사는 개인의 이익보다는 공익 즉, 국가나 사회 또는 남을 위하여 몸과 마음으로 정성을 다하는 것을 일컫는다. 따라서 봉사는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지역사회에 아무런 대가없이 자발적으로 실천해야 하고, 금전적인 대가를 바라지 않으면서 지역사회나 공동체의 공공이익을 추구해야 하고, 일정한 기간 동안 정기적으로 활동을 지속해야 한다.

 

세간에는 장사와 봉사란 용어가 혼용되어 어떠한 것이 장사고 어느 것이 봉사인지 헷갈리기도 한다. 근래에는 장사를 봉사로 포장해 상업행위를 하는 개인과 단체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우리 사회가 다변화 되어가면서 주변에는 헤아릴 수 없는 각종 봉사단체가 난립하고 있다. 하지만 속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봉사를 빙자해 특정 개인이나 단체의 이익을 추구하면서 봉사란 명칭을 사용하는 곳이 많은 것도 부정할 수 없다. 말로는 봉사를 들먹이며 사익을 추구하면 이것은 분명히 장사를 하는 것이다.

 

봉사단체를 운영하는 사람이 스스로 정성어린 마음과 물질을 지불하지 않으면서 봉사단체를 이끌어 나가는 것은 문제다. 우후죽순처럼 생겨났다 몇 개월도 안 돼 사라지는 봉사단체는 대부분 그 단체를 운영하는 사람들이 봉사와 장사를 구분하지 못한 채 개인의 영달이나 사익을 추구하면서 봉사로 포장한 결과가 아닐까.

 

봉사는 물질적인 것을 베풀지 않고도 자신의 몸과 정성만으로 할 수 있는 것도 많다. 하지만 자본주의 사회에서 대다수의 봉사는 물질적인 나눔과 베풂 없이 실천하기가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굶주린 사람에게는 먼저 먹을 것을 줘야 하고 헐벗은 사람에게는 입을 옷을 줘야 하듯이, 이들에게는 당장 물질을 베풀지 않고 정서적으로 아무리 위로해도 위안이 되지 않는다.

 

따라서 나눔과 베풂을 알지 못하는 사람이 봉사단체를 이끌려는 생각은 멀리해야 할 것이다. 단체 회원들의 호주머니를 털어 대표자의 얼굴만 내는 봉사는 진정한 봉사자세가 아니다. 봉사는 내가 먼저 솔선수범함으로써 동참한 사람들이 함께 보람을 느끼는 일을 하는 것이다.

 

봉사는 가진 것이 없어 물질로 베풀기가 어렵다면 몸과 마음으로, 물질적으로 여유가 있다면 물질로써 정성을 다해 실천하면 좋을 것이다.

 

지금도 주위를 둘러보면 봉사를 빙자해 순수한 봉사보다는 자신의 얼굴과 이름 알리기에 급급한 사람들이 이외로 많다는 사실에 마음이 씁쓸해진다. 이러한 사람 중에는 상당수가 자신의 출세나 개인의 이익을 위해 각종 봉사단체를 설립해 이용하려고 한다.

 

봉사란 봉사자의 마음가짐에 따라 큰 차이가 날 수밖에 없다. 진정한 봉사정신을 가지고 봉사하면 상대방이 먼저 진심을 알아본다. 사익이나 입신양명(立身揚名)을 위해 위선적인 봉사를 하면서 마치 이웃과 지역사회를 위해 봉사한다고 착각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봉사를 위해서는 적어도 장사와 봉사가 어떻게 다른 것인지를 한 번쯤 생각해봐야 할 것이다.

 

봉사자가 자신을 희생하지 않으면 참다운 봉사는 할 수 없다. 지금 우리 사회는 순수한 자원봉사가 절실하기 때문이다. 속으로는 장사를 하면서 겉으로는 봉사로 포장하지 말았으면 한다.



 

이현석 기자 (mory2525@nate.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