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0-22 16:54

  • 인사이드 > 건강상식

건협 경남지부, 정부 C형간염검진 시범사업 참여

만56세(1964년생) 일반건강검진 미수검자 대상

기사입력 2020-09-03 18:2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한국건강관리협회 경남지부(이하건협 경남”)는 질병관리본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 대한간학회에서 진행하는 C형간염 환자 조기발견 시범사업에 참여한다.

 

이번 사업은 만56(1964년생) 일반건강검진 미수검자를 대상으로 202091일부터 1031일까지 두 달간 한시적으로 진행한다. C형간염검진에 참여하려면 시범기간 중 일반건강검진 시 검진참여 및 검사결과 활용 동의서를 제출하면 된다.
 

C형간염 환자 조기발견 시범사업 제외 대상

- 시범사업 시작일인 202091일 이전 일반건강검진을 받으신 분

- 시범사업 종료일인 20201031일을 지나 일반건강검진을 받으시는 분

- 시범사업 참여를 위한 개인정보 수집이용 및 결과 활용에 동의하지 않으시는 분


검사방법은 일반건강검진 채혈 시 C형간염 항체검사를 함께 시행하고 항체검사(1) 결과 양성인 경우 2차 확진검사를 시행한다. 2차 검사도 단일검체(혈액)로 진행하므로 다시 내원할 필요는 없다.

 

검사비용은 질병관리본부에서 부담하며, 본인부담금은 없다.

 

질병관리본부 자료에 따르면 C형간염은 국내 약 30만 명으로 추정되며, 연령이 높을수록 도시보다 읍·면지역에서 많이 발생한다. 방치할 경우 간경변증, 간세포암으로 진행 가능성이 높다.

 

건협 경남 강수민 병리과전문의는 “C형간염은 백신이 없어 예방이 어려울 뿐 아니라 증상도 경미하거나 무증상인 경우가 많다. 조기발견을 위해 정기적인 검진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현석 기자 (mory2525@nate.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