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2-25 12:32

  • 뉴스 > 사천뉴스

사천시, 발전소 주변지역 주민과 기업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3월 5일까지 2021년도 발전소 주변지역 융자사업 시행

기사입력 2021-02-10 00:2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사천시가 28일부터 35일까지 발전소 주변지역 지역민과 기업을 대상으로 ‘2021년도 발전소 주변지역 융자사업을 시행한다고 8일 밝혔다.

 

이 사업은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발전기로부터 5내 지역민 또는 기업에 지원하는 사업으로 전력사업에 대한 지역민 이해 증진과 전원 개발 촉진발전소의 원활한 운영을 통한 지역발전에 이바지하는 데 목적이 있다.

 

이번 융자사업은 총 4억원의 예산으로 진행되는데, ‘주민복지지원사업기업유치지원사업2개 분야로 나눠 시행한다.

 

주민복지지원사업은 지역주민 생활안정과 주거환경 개선 등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하는 사업이고, ‘기업유치지원사업은 지역 수익과 고용창출 촉진을 시행하는 사업이거나 시장이 발전소 주변지역 개발과 고용증대가 기대된다고 인정하는 기업에 자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주민복지지원사업은 세대별 최대 3000만원까지, 기업유치지원사업은 업체별 최대 6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이자율은 1.5%의 저금리로 2년 거치 3년 상환조건이다.

 

신청접수는 28일부터 34일까지 주소지 또는 기업 소재지의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받는다. 3월 중에 최종 대상자가 결정된다. , 신청일 현재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사업 자금을 사용 중인 가구 및 기업은 신청대상에서 제외된다.

 

시 관계자는 발전소 주변지역 주민 및 기업이 이자율 1.5%의 저금리 융자를 통해 큰 활력을 얻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 많은 관심과 신청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현석 기자 (mory2525@nate.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