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26 15:35

  • 뉴스 > 경남뉴스

사천시, 항공MRO사업 지키기 대책위원회 출범

기사입력 2021-06-28 23:2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인천국제공항공사의 MRO사업 진출을 저지하기 위한 항공MRO 사업지키기 대책위원회가 출범했다.

 

28일 사천시에 따르면 이날 사천시청 대회의실에서 도의원, 시의원 및 항공업체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항공MRO 사업지키기 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서희영 사천상공회의소장이 대책위원장으로 추대됐다.

 

대책위원회는 간담회를 통해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항공MRO사업 진출에 대한 대응방안 마련과 향후 추진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앞으로 시민홍보와 호소문 발송, 궐기대회 등을 통해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항공MRO사업 진출을 강력하게 저지한다는 입장이다. 또한 법적인 대응방안에 대해서도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대책위원회가 출범한 것은 샤프테크닉스케이, 이스라엘항공우주산업과 투자유치 협약을 체결한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항공MRO사업 진출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현행 법률상 공기업인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인천공항의 항공기 개조사업에 참여해 직접 항공MRO 사업에 진출하는 것은 인천국제공항공사법, 한국공항공사법, 공항시설법등에 반하는 법령 위반이라는게 대책위원회의 주장이다.

 

서희영 위원장은 항공MRO사업은 민간의 영역이며, 인천국제공항공사가 MRO사업에 직접 참여한다면 사천지역 경제를 죽이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다. 사천시민 뿐 아니라 340만 경남도민과 힘을 합쳐 반드시 저지하겠다고 말했다.

 

송도근 사천시장은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항공MRO사업 참여는 국가핵심인프라 사업에 대한 중복주자로 인한 예산낭비를 초래할 뿐 아니라 국토의 균형발전과 항공MRO사업의 경쟁력을 떨어뜨리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201712월 한국항공우주산업 KAIMRO사업자로 선정했고 KAI는 항공기정비 전문업체 KAEMS를 설립해 국내 LCC업체의 항공기를 정비하고 있다. 또한 경남도와 사천시, KAI는 총 4,229억원을 투입해 31의 항공MRO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항공기 정비동 등을 건설 중이다.

 

이현석 기자 (mory2525@nate.com)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