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8-05 09:57

  • 오피니언 > 칼럼/사설

‘아라마루’에 대한 불편한 진실

아라마루 아쿠아리움에서 생긴 의문을 풀다.

기사입력 2021-07-08 11:4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아라마루가 무엇인가에 대한 답으로 바다와 하늘이라는 답을 들었다. 지금 우리나라에서는 아라뱃길’, ‘아라파니’, ‘아라가야’, 등에서 볼 수 있듯이 아라라는 말을 접두어로 많이 사용하고 있다.

 

사천인터넷뉴스 대표 이재금

한 때 아라라는 말의 뜻이 궁금하여 백방은 아니지만 시간이 나는데로 그 뜻을 알아보려고 애쓴 적이 있다. 어릴 적 라디오에서 들었던 태권동자 마루치 아라치를 연상해보기도 하면서 고아라’, ‘아지’, 등의 단어를 떠올리며, 작고 귀엽다는 의미와는 또 어떻게 다를까도 생각해보며

 

아라파니는 김승진 선장이 세계 일주를 한 요트의 이름이다. 김 선장의 말에 의하면 바다의 우리말인 '아라', 꿈틀꿈틀 느릿느릿 기어가는 달팽이의 옛 이름 '달파니'파니와 합해서 된‘'아라파니는 합성어인 '바다 달팽이'라는 것이다.
 

여기서 아라의 뜻은 바다로 해석하고 있다. 그럼 아라뱃길바다뱃길?’이라고 해야하나 아님 한강에 있는 뱃길이니 바다로 가는 뱃길이라고 해야 하나 아리송하다.
 

창원을 오가며 고속도로 옆에 있는 광고판에 있는 함안군의 아라가야문화제라고 새긴 글을 보고 함안군청에 전화를 걸어 혹시 아라라는 글의 뜻을 아는 분이 있느냐고 물어보니 문화관광과에 근무하는 어느 분이 잘 안다며 전화를 연결시켜 주어 설명을 들은 것으로 어느 문헌에 있는 것으로 보아 아라이라는 것으로 해석함이 맞다.”라고 하였다.

 

인터넷 검색에서 제주도에 아라중학교가 있어 그 학교의 교장선생님에게 그 뜻을 물어보았더니 정확한 뜻은 모른다고 하였다.

그러던 차에 김정민 박사의 몽골 이야기에서 그 실마리를 찾을 수가 있었다. 나는 그 설이 맞다고 본다.

 

마루높다’, 또는 머리라는 등의 뜻으로 사용되며, ‘아라아래’, ‘낮다라는 뜻으로 몽골에서 사용되고 있다고 한다. 여기에 마루를 붙이면 그 사람의 직업을 나타내는 접미어로 그 직업이 두뇌를 쓰는 직업, 지도자’, ‘상관이라는 뜻으로 보면 된다는 것이다. 지금도 우리말에 벼슬아치라는 말이 남아 있다.

 

마루높다라는 뜻으로 아직 남아 있는 산마루가 있으며, ‘아라낮다’, ‘아래라는 것으로 볼 수 있는 육 가야 중, ‘금관가야의 부족국가로 함안지역의 아라가야가 그렇지 않나 싶다.

 

마루치는 높은 사람, 즉 상관으로 보면 될 것이고, ‘아라치는 아랫사람, ‘마루치와 아라치상관과 부하로 해석해도 될 것이다.

 

그 예로 청나라 여진족의 누루하치다루가치에서 찾아볼 수 있다. 이것이 몽골어인지 한국어인지는 분분하다고 생각된다. 한자 문화권에 싸이면서 우리말의 그 어원들이 너무도 많이 사라져버렸기 때문이다. 한국어 말살은 일본이 아닌 조선일지도에 한 표를 보낸다.

 

까마귀의 옛말 케레이가 어떤 음훈의 변화를 거쳐서 겨레가 되었는지는 몰라도 우리의 말의 어원을 반도 중심의 우물 안, 근시안적인 사관에서 벗어나 중앙아시아를 중심으로 하는 포괄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본다. 우리 한겨레와 몽골은 형제의 나라라고 할 만큼 가깝게 지냈다니 쓰는 말도 그 옛날에는 비슷하였으리라 본다.

 

마루머리’, ‘높다라고 보면 하늘이 높으니 하늘이라고 해도 괜찮을까? 그리고 아라낮다’, ‘아래라는 뜻으로 사용되니 바다는 아래이고 낮으니 바다라는 뜻으로 받아들여도 될는지?

 

까마귀를 길조라고 믿다가 시대가 바뀌어 조선으로 들어와 흉조가 되고 까치가 길조로 되었으니 우리말도 오락가락하는 것 같다.

 

 

(mory2525@nate.com)

댓글1

스팸방지코드
0/500
  • 학생
    2021- 07- 08 삭제

    수양초등학교 선생들 중 수양의 유래와 뜻 아는 선생 한 명도 없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