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20 13:08

  • 뉴스 > 정치의원

경남도는 항공MRO 사수에 전력하라

김현철 도의원, 응모불참 인천 허용은 정부신뢰문제

기사입력 2021-09-01 14:4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김현철 도의원이 정부의 항공MRO사업의 정부의 항공MRO산업 정책에 강력반발하고, 경남도가 경남발전의 사활이 걸린 MRO사수에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지난 31일 제388회 도의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서다.

이날 김 의원은 13,000억원의 해외의존 항공정비수요와 해외수요까지 흡수를 위해 정부가 1,000억원의 격납고 설치비 지원을 조건으로 공모를 했고, 경남사천시 소재 KAI가 단독응모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20151월 공모, 20167월 응모, 201712월 최종선정까지 3년에 걸친 철저한 절차를 거쳤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그 배경에는 KAI가 국내 유일의 항공기제조업체이고, 경남의 경우 국내항공산업 생산액의 72%, 사업체수의 67%, 종사자수의 70%를 차지하는 명실상부한 항공산업인프라가 구축되어 타 업체와 지역은 공모조차 할 수 없음을 꼽았다.
 

KAI는 정부발표이후 20187월 항공MRO전문업체인 한국항공서비스주식회사(KAEMS)를 설립, 2019년부터 민항기62대를 정비하는 등 착실히 정비능력을 쌓아가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경상남도, 사천시, KAI, KAEMS103천 여 평방미터(311,880)산업단지 조성 등, 4,3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국내 항공산업발전 인프라구축에 전력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 812, MRO산업 클러스터 간, 중복투자방지 명복의 지역별특화분야 육성을 골자로 하는 항공정비산업(MRO) 경쟁력 강화방안발표는 충격이었다는 것이다.
 

사천공항은 기체중정비와 군수분야, 인천공항은 해외복합 MRO유치 등으로 특화한다는 내용때문이다.

당초의 사업을 등분시켜 알짜배기는 수도권에 주겠다는 의도를 드러낸 것이 김 의원의 생각이다.

즉 지원도 하지 않은 인천공항공사에, MRO를 용인하는 것은 위법에다, 인천지역 국회의원들의 법개정 시도를 선도하는 것이나 다를 바 아니라는 주장이다.
 

더 뚜렷한 증거는 이미 인천공항공사가 주)샤프테크닉스케이(STK)-이스라엘우주산업(IAI) 3자간 항공기개조사업투자유치합의각서 체결을 들었다.
 

IAI가 중정비 승인업체인 STK에 기술이전하여 보잉777여객기 92대를 2024~2040년까지 1120억원 규모를 개조키로 하고 인천공항공사는 정비격납고를 지어 임대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외국기업합작은 국내항공산업 발전저해와 국부유출을 부를 수 있다는 입장이다.

김 의원은 끝으로 정부정책의 일관성을 지적하고 경남도가 지역정치권 및 영호남과 힘을 합쳐 경남의 사활이 걸린 MRO사업을 꼭 지켜내는데 앞장서 달라고 요청했다.

 

이현석 기자 (mory2525@nate.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